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정부 첫 부동산 정책…취득세 깎고 양도세 면제

[앵커]



첫 주택 구입시 DTI·LTV 완화
아파트 수직증축 리모델링 허용

박근혜 정부의 첫 부동산 대책이 오늘(1일) 오후 전격 공개됩니다. 올해 집을 사면 앞으로 5년간 양도세를 면제해 주는 등 과감한 규제완화 대책이 나올 것으로 알려져 시장의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는 오늘 오후 5시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 시장 정상화 종합대책'을 발표합니다.



이번 대책에는 올 연말까지 구입하는 신축·미분양 주택에 대해 양도소득세를 면제해주는 안이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미분양 주택에 대한 양도세 면제는 지난해 한시적으로 도입된 적이 있지만 신축 주택에 대한 양도세 면제는 2003년 이후 10년 만입니다.



또 정부 주도의 대형 개발사업의 규모를 줄이거나 속도를 조절하고 주택 실수요자에겐 세금을 깍아주거나 대출조건을 완화할 계획입니다.



아파트 리모델링을 할 때 기존 건물 위로 층수를 올리는 수직증축도 허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혼부부를 위한 전세자금 대출 지원도 신설되며 생애 첫 주택구입에 대해선 연말까지 취득세를 깎아주는 방안도 대책에 포함됩니다.



총부채상환비율과 주택담보대출비율등 금융규제 역시 실수요자에 한해 제한적으로 완화해주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3월 전국주택매매가격 12개월↓…전세값 7개월↑강남 신사동 7층 빌딩 산 50대男 월세 소득보니4월 국회 '민생법안' 처리 몰두…추경·FIU법 진통예상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