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세은 "제 단추 멀쩡한데…" 시구 해명



배우 이세은(33)이 지난달 31일 대구 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이스 경기에서 시구 도중 바지 단추가 뜯어졌다는 보도에 해명했다.



이세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ssen_lee)에 한 네티즌이 “시구하다가 정말 바지단추 떨어진 거예요? 기사보고 깜짝 놀랐다”는 글을 남기자 “저 단추 안 떨어졌어요. 시구 복장 그대로 곧장 9회 말까지 경기 보고 왔어요”라며 해명했다. 이어 이세은은 “시구 후에 티가 올라갔을까봐 신경 쓰여서 옷매무새 만지는 게 그렇게 보였나 보네요. 조금 당황스럽지만 재밌네요! 관심 감사 드려요”라는 글을 남겼다.



또 이세은은 “격렬하지 않았는데 단추가 뜯어진 걸로 보였나 봐요. 어차피 방송에 안 뜯어진 거 다 나왔을 텐데”라며 “지금도 제 단추는 정말 멀쩡한데…불쌍한 제 단추”라고 덧붙였다.



이세은이 시구를 나선 이날 경기에서 삼성라이온즈는 두산베어스에 3-7로 패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