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주 "소실도 좋고 종도 좋으니…" 무릎꿇고 간청

[사진 드라마하우스]


JTBC 주말연속극 ‘꽃들의 전쟁’의 김현주(36)가 이룰 수 없는 사랑의 서러움으로 인해 눈물을 흘렸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JTBC 주말연속극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이하 꽃들의 전쟁, 극본 정하연, 연출 노종찬, 제작 드라마하우스)’ 3회에서는 소실의 딸을 양반집 며느리로 맞을 수 없다는 남혁 노모의 완강한 반대에 부딪힌 얌전(김현주)과 남혁(전태수)의 애절한 사랑이 전해졌다.



극중 얌전은 집에 있는 비단·쌀 등 온갖 살림을 챙겨 남혁의 노모를 찾아갔지만 문전박대를 당하는 등 온갖 수모를 당했다. 남혁을 살려주면 은혜를 꼭 갚겠다는 약조를 했던 남혁의 노모가 남혁이 풀려나자, 언제 그랬느냐는 듯 얌전을 매몰차게 대했던 것. 하지만 얌전은 굴하지 않고 무릎까지 꿇으며 “소실도 좋고, 종도 좋으니 도련님 곁에만 있게 해달라”고 간청했다.



그러던 중 아들의 충격적인 선전포고를 듣게 된 남혁의 노모가 얌전을 남씨 집안의 사람으로 받아주겠다고, 의외의 허락을 하게 됐다. 하지만 정실부인이 아닌 소실이라는 조건을 달았다. 또, 정실이 들어오기 전까지 기다려야한다고 했다. 얌전이 “그렇게는 못 하겠다”고 하자 남혁의 노모는 “소실이나 종년이나 다름이 없다. 첩살이는 어찌해야 하는지 네 어미한테 가서 물어보라”고 말하는 등 얌전에게 거듭 모멸감과 수치심을 안겼다.



사랑을 위해 분노를 참아낸 얌전에게 남혁은 “미안하다. 이것밖에 해 줄 수가 없어서. 언젠가 세상이 바뀌면”이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이에 얌전은 “그렇게밖에 말을 못하냐”며 “하지만 넌 달라야지. 세상이 바뀌기 전에 너부터 달라져야 하는 거 아니냐”고 눈물을 터트렸다.



시청자들은 “얌전이가 안됐어요.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자존심도 버렸는데”, “얌전이가 양반 정실부인 딸이었다면 역사가 달라졌을까요? 드라마를 보다 급 궁금증이”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꽃들의 전쟁’ 4회에서는 김상궁에게 후궁이 되기 위한 테스트를 받았던 얌전이 김자점 앞에서 고혹적인 춤을 추는 장면이 예고돼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