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악동뮤지션 '외국인의 고백' 심사위원들 극찬

[사진 SBS K팝스타2 캡처]


악동뮤지션이 9번째 자작곡 ‘외국인의 고백’으로 또 한번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3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2’에서는 방예담·악동뮤지션·앤드류 최가 TOP3 세미파이널 생방송 경연을 펼쳤다.



이 무대에서 악동뮤지션은 개성있는 가사가 돋보이는 ‘외국인의 고백’으로 무대를 꾸몄다. 이찬혁 군의 9번째 자작곡으로, 한국인 여성과 사랑에 빠진 외국인의 수줍은 고백을 담은 내용이다.



심사위원 양현석은 “자작곡을 많이 불러서인지 악동뮤지션 무대는 이제 가수의 쇼케이스 무대 같았다”라며 “가사 센스가 돋보였다”고 극찬했다. 악동뮤지션을 직접 트레이닝한 박진영은 “평소 후배 작곡가들에게 ‘언제나 가슴으로 시작해 머리로 완성하라’는 조언을 한다”며 “찬혁군은 그런 기대감에 부합하는 훌륭한 작곡가가 될 것 같다”고 하며 94점을 줬다.



악동뮤지션은 이 날 1위로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했고, 2등을 한 방예담과 다음주 승부를 겨루게 됐다. 저스틴 비버의 ‘BABY’를 부른 앤드류 최는 파이널 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