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한·미가 보복할 빌미 주지 마라”

김정은 북한 최고사령관이 3월 한 달 동안 대남 도발 위협을 높이는 극언을 일삼아 왔다. 지난달 7일 연평도와 마주한 서해 장재도·무도 방어대를 방문해 “전면전을 개시할 만반의 준비가 됐다”고 공언한 걸 시작으로 11일 동안 최전방·특수부대를 방문하는 강행군을 벌였다. 대남침투 전담 11군단(옛 경보교도지도국) 예하부대에선 청와대를 타격 목표로 정한 작전지도 앞에서 “대상물을 장악해 짓뭉개버리라”고 지시했다.



최전선 부대에 비밀명령
대남 도발 발언과 다른 행보

 이런 공개 행보와는 달리 김정은이 내부적으로는 최전방 부대에 “총소리 한 방 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갖고 전투근무 태세에 임하라”는 비밀명령을 내렸다고 정보 관계자들이 31일 전했다. 대북 소식에 정통한 인사들에 따르면 김정은은 최근 “남조선과 미제가 우리에게 보복을 내세워 공격할 빌미를 주지 않도록 유의하라”는 지시를 하달했다.



 “한·미 연합전력의 대북 응징을 초래할 행동을 김정은이 우려하고 있다는 정황이 드러난 것”(신범철 국방연구원 북한군사연구실장)이란 해석이 나온다. 북한의 도발 위협이 긴장 조성을 통한 주민통제와 김정은의 군사 리더십 만들기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걸 의미한다는 설명이다. 우리 군의 단호한 보복 응징 의지에 김정은이 긴장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30일 당·정·청 워크숍에서 “북한이 도발할 경우 미국 본토 전력까지 동원해 제압하겠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정부·정당·단체 특별성명’(3월 30일)을 통해 “북남 사이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는 전시에 준하여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3년 전인 2010년에도 정부의 5·24 조치 발표 이튿날 8개 항의 대남 입장을 밝히며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는 전시법에 따라 처리한다”고 주장했다가 슬그머니 꼬리를 내린 적이 있다. 당시 다섯 번째 항목에 거론됐던 개성공단 철폐 위협을 이번에도 다시 꺼냈다.



이영종 기자



[관계기사]



▶'서울 사진' 보는 김정은, 가리키는 곳 보니



▶北 김씨 일가, 3대째 숫자 '9'에 집착…미신정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