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사진' 보는 김정은, 가리키는 곳 보니



지난달 23일 대남 특수전 부대인 1973부대를 방문한 북한군 최고사령관 김정은이 서울시내를 본뜬 모형 앞에 서 있다. 그는 “타격 소멸해야 할 군사 대상물을 꿰뚫고 있어야 적의 심장부에 비수를 꽂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김정은이 가리키고 있는 곳이 청와대와 북악산 일대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사진] 청와대·북악산 가리키는 김정은



[관계기사]



▶北 김씨 일가, 3대째 숫자 '9'에 집착…미신정치?



▶김정은 "한·미가 보복할 빌미 주지 마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