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미대사 안호영·주중대사·권영세·주일 이병기 내정

박근혜 대통령은 31일 주 미국 대사에 안호영(57) 전 외교부 제1차관, 주 중국 대사에 권영세(54) 전 새누리당 의원, 주 일본 대사에 이병기(66) 새누리당 여의도연구소 고문을 내정했다. 이들은 해당 국가의 아그레망(주재국 임명동의)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이번 주 중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또 위성락(59) 주 러시아 대사와 김숙(61) 주 유엔대표부 대사는 유임키로 했다.



 주변 4대 강국 대사의 인선을 매듭지음에 따라 박 대통령의 4강 외교도 본격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5월 초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순방길에 오른다. 귀국 후엔 서울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다. 새로 부임하는 대사들은 각국과의 현안을 조율하는 등 박 대통령의 정상외교를 물밑에서 뒷받침하게 된다.



 하지만 박 대통령이 평소 인사 원칙으로 강조해 온 ‘전문성’이나 ‘적재적소’ 원칙과는 동떨어진 인사가 내정됐다는 비판이 새누리당 내에서 나오고 있다. 안호영 전 차관은 이명박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통상교섭조정관을 맡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기여했다. 주 제네바대표부 참사관 , 다자통상국장 등 주로 통상 전문가로 활약해 왔다.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한반도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당장 북핵 문제 해결이나 한·미 원자력 협력 협정 등 현안을 해결하는 데 필요한 전문성을 갖췄는지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주중 대사에 내정된 권영세 전 의원은 지난해 대선 때 박근혜 캠프의 종합상황실장을 맡아 선거를 진두지휘한 핵심 측근이다. 하지만 그는 18대 국회 때 한·일 의원연맹 부회장을 맡아 일본 사정엔 밝으나 중국과는 별다른 인연을 맺지 못했다는 얘기가 나온다.



허진 기자



[관계기사]



▶'4강 대사 인선' 블로그에 올리고 엠바고 건 김행 대변인



▶한·미 안보협의 급한데…주미대사에 통상전문 외교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