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푸른 빛 알약 비아그라, '팔팔정'과 비교하니

화이자가 개발한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오른쪽)와 한미약품이 시판 중인 복제약 팔팔정.
푸른 빛깔에 다이아몬드 모양으로 생겨 ‘블루 다이아몬드’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 이 약을 개발한 미국계 제약회사 화이자(Pfizer)는 비슷한 디자인의 복제약을 판매하지 말라며 국내 제약회사인 한미약품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푸른 빛깔에 다이아몬드 모양 알약
화이자, 복제약 상대 소송 져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2부(부장 홍이표)는 한국화이자제약㈜이 “한미약품의 비아그라 복제약 ‘팔팔정’이 비아그라의 디자인을 모방했다”며 제기한 디자인권 침해금지 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비아그라 알약 모양과 색깔이 새로운 디자인이 아니라는 점이 주요 판단 근거였다. 재판부는 “1998년 출원된 비아그라 디자인은 이전 시기에 나온 외국 간행물의 알약 모양 디자인과 동일하거나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처음부터 신규성이 없었던 만큼 팔팔정과 비슷한지 여부를 살펴볼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박민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