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한강에 얽힌 역사 현장 찾는 무료 탐방코스 운영

조선시대 한강 일대는 삼남(충청·전라·경상도) 지방에서 올라오는 곡식을 운반·저장하고, 서해에서 잡히는 수산물을 풀어놓던 활기찬 물류센터였다.





 서울시가 한강에 얽힌 역사 현장을 모아 ‘한강의 역사를 찾아서’라는 여행 코스를 만들었다. 도보·선상 코스 등 10개로 이뤄진 이 프로그램은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무료로 운영된다. 도보 코스 신청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에서 할 수 있다. 선상 코스는 초·중·고 전용 프로그램이다. 신청은 21일까지 한강사업본부 수상관리과(02-3780-0825)에서 받는다.



유성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