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형마트 판매품목 제한 반대” 74%

서울시가 추진하는 대형마트 판매 물품 제한 정책에 대해 서울시민 대부분이 반대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장보기 불편해져 소비자들 피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최근 조사전문업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대형마트 매장 방문객 53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4.3%가 ‘대형마트 품목 제한은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추진돼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고 31일 밝혔다.



전통시장을 주 1~2회 정도 찾는 사람들도 절반에 가까운 49.5%가 품목 제한에 반대했다.



또 응답자 3명 가운데 1명(35.7%)은 대형마트 판매물품 정책이 시행되면 해당 제품의 소비를 줄일 것이라고 응답했다.



예상되는 부작용으로 85.3%가 ‘장보기가 불편해 소비자들이 피해를 본다’를 꼽았고 납품 농어민·중소기업 피해(9.3%), 관련 종사자 피해(4.2%) 등도 소수 의견으로 나왔다.



 서울시는 최근 대형마트와 기업형 수퍼마켓(SSM)을 대상으로 야채·신선식품·수산물 등 판매제한 품목 51개를 발표했으며 이달 공청회를 거쳐 국회에 법 개정을 건의할 방침이다.



유성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