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비숙련 외국인 비자협상 타결 … 불법이민자들 휴~

1100만 명에 달하는 미국 불법이민자에게 희소식이 날아들었다. 불법이민자에게 시민권을 주자는 이민법 개혁의 최대 걸림돌이 돼온 비숙련 외국인 노동자 비자 협상이 타결된 것이다. 이민법 개혁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2기 임기 공약이었다. 당초 히스패닉이 대다수인 불법이민자 양성화에 반대해 왔던 공화당도 지난해 대통령선거 이후 태도를 바꿨다. 오바마에게 히스패닉 유권자의 몰표가 쏟아졌기 때문이다.



1100만명 구제할 새 이민법 탄력

 그런데 외국 비숙련 노동자 비자와 임금이 이민법 개혁의 발목을 잡았다. 재계는 한 해 40만 명까지 외국인 비숙련 노동자에게 취업비자를 주자고 주장해 왔다. 미국 최대 노동조합인 산별노조총연맹(AFL-CIO)은 외국인 비숙련 노동자가 갑자기 쏟아져 들어오면 기존 미국인 노동자의 일자리나 임금이 위협받는다는 이유로 반발했다.



 양측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이민법 개혁안도 표류했다. 이때 민주당 척 슈머 상원의원이 나섰다. 그는 민주·공화당이 각 4명씩 8명으로 구성한 ‘초당적 이민개혁 8인 그룹’의 좌장이었다. 슈머 의원이 노조대표 리처드 트룸카 산별노조총연맹 위원장과 재계 대표 미국상공회의소 톰 도너휴 회장을 중재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잠정 합의를 이끌어냈다. 합의안은 외국인 비숙련 노동자 비자를 2014년 4월부터 2만 명으로 시작해 경기상황에 따라 단계적으로 연간 20만 명까지 늘릴 수 있도록 했다. 다만 비숙련 노동자의 3분의 1 이상은 종업원 25명 미만의 중소기업에 할당된다. 또 건설업에는 외국인 노동자 비자를 1만5000명까지만 주도록 제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전했다. 대신 외국인 노동자는 직장을 옮기거나 영주권을 얻을 수도 있게 된다. 현행 임시 노동자 프로그램에서는 다른 일자리로 옮기거나 미국 영주권이나 시민권을 얻는 길이 봉쇄돼 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