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세계, 강남터미널 경부선 부지 인수 추진

신세계그룹이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 경부선 부지 인수를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서울 강남 상권을 둘러싸고 유통업계 맞수인 롯데그룹의 ‘잠실 타운’과 신세계의 ‘반포 타운’ 간 경쟁이 한층 격화될 전망이다.



지분 38.7%, 2000억원대 협상 중
강남점과 연계 ‘반포타운’ 조성 기대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31일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의 최대주주인 에스이비티 측과 경부선 부지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며 “인수 가격을 둘러싸고 이견이 있지만 이르면 이번 주 중 협상이 마무리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에스이비티는 금호산업이 갖고 있던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의 지분 38.7%를 지난해 8월 2000억원에 사들인 IBK투자증권 컨소시엄이 세운 회사다. 양측은 현재 경부선 부지 인수가격을 놓고 2000억원대 안팎에서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신세계는 지난해 10월 강남고속터미널 내 호남선 부지를 갖고 있는 센트럴시티의 지분 60%를 1조250억원에 인수했다. 신세계는 이번에 경부선 부지까지 사들일 경우 서울 잠실의 롯데 타운에 버금가는 신세계 타운을 반포 일대에 세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부선의 시설과 상가를 재개발해 호남선 부지 바로 옆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결합하면 커다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신세계가 신세계 타운을 건설하기 위해서는 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 대한 한진(16.7%), 천일고속(16.7%) 등의 지분을 추가로 인수해야 한다.



 업계에서는 과거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인수에 관심이 높았던 롯데가 신세계의 인수를 가만히 지켜볼지도 주목하고 있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인수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과거 강남고속버스터미널 인수에 관심을 가졌지만 현재 에스이비티 측과 인수를 위한 별도의 접촉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롯데와 신세계는 지난해 9월 인천 최대 상권으로 꼽히는 인천터미널 부지를 놓고 인수 경쟁을 펼친 바 있다. 인천터미널에는 인천시와 2017년까지 20년간 장기 임대계약을 맺은 신세계가 백화점을 운영 중이다. 하지만 롯데는 지난해 말 인천시와 투자약정을 체결한 데 이어 올해 초 8700여억원에 부지 매매계약을 맺었다.



장정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