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계천 나들이객 발길 끄는 스트리트형

서울 성동구 왕십리뉴타운 2구역 텐즈힐 단지 내 상가인 텐즈힐몰(조감도)이 분양에 나선다. GS건설·현대산업개발·대림산업·삼성물산 등이 공동시공하는 이 단지는 5000여 가구 규모의 왕십리뉴타운의 중심에 자리 잡았다. 청계천 완공, 분당선 연장, 왕십리 민자역사 등 넉넉한 개발호재로 조성 당시부터 주목을 끌었다.

 인근 아파트 5000여 가구와 청계천을 찾는 유동인구(1일 10만명) 등이 넉넉한 배후수요를 형성한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교통여건도 괜찮은 편이다. 지하철 1·2호선 신설동역, 2·6호선 신당역, 2호선 상왕십리역 등이 가깝다.

 텐즈힐몰은 4개동의 지상 1~2층에 261개 점포로 이뤄진다. 백화점고 비슷한 동선, 업종별 특징을 살릴 수 있는 설계 등이 적용된다. 분양 관계자는 “텐즈힐몰은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원스톱 쇼핑을 위한 편안한 동선과 백화점 못지 않은 품격있는 쇼핑몰로 조성된다”고 말했다.

 단지 내 상가는 안정적인 투자상품으로 꼽힌다. 단지 내 입주민이 고정 수요를 형성하기 때문이다. 이 단지의 경우 해당 단지 내 입주민만 1100여 가구가 넘어 배후 수요가 든든하다는 평이다. 여기에 유동인구를 끌어들일 수 있는 스트리트형 상가라는 점도 장점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자세한 내용은 텐즈힐몰 홈페이지(www.tenshillmal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분양 문의 02-544-8400.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