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팔병 넝마공동체 설립자 관련 정정 및 반론 보도

중앙일보는 지난 “‘빈자의 성인’ 넝마공동체 설립자 강남에 30억 땅” 제하의 보도에서 윤씨가 구룡마을 토지를 1995년에 구입했다고 보도했으나 확인 결과 윤씨는 이 땅을 99년에 낙찰받은 것으로 확인돼 이를 바로잡습니다.



 또한 중앙일보는 넝마공동체의 전 사무국장의 말을 인용, “강남구청과의 협상을 지지하는 회원이 많아지자 윤씨가 외부 사람을 끌어들여 협상파를 쫓아냈다”고 보도했으나 이에 대해 윤씨는 “이 전 사무국장은 사익을 추구하다 넝마공동체로부터 제명 처분을 받은 자로서 그의 말을 신뢰하고 보도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윤씨는 “그 땅은 당시 1억2500만원에 경매받은 것이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사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