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시스아이즈]이주의 개봉영화-'웃는 남자' '지.아이.조 2' '피치 퍼펙트'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원 소스 멀티 유즈. 하나의 소재로 다양한 상품 유형을 전개시킨다는 뜻이다. 이번 주 개봉영화 중에는 특히 책을 원작으로 영화화한 작품이 크게 눈에 띈다. 조커 캐릭터의 모티브가 된 ‘웃는 남자’, 항우와 유방의 이야기 그 이름만으로도 유명한 ‘초한지’, 감성 일본 애니메이션 ‘후세 : 말하지 못한 내 사랑’ 등이다. 원 소스 멀티 유즈의 경우 원작을 뛰어넘는 새로운 무언가를 배출해내기도 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에는 이도저도 아닌 오점만을 남기게 된다는 장점이자 단점이 있다. 섣부른 결정보다는 원작을 우선 접근하고 나서 보는 것이 후회없는 선택이 될 것이다.



▲웃는 남자(3월28일 개봉)



감독 : 쟝 피에르 아메리스

출연 : 제라르 디빠르디유, 마크-앙드레 그롱당, 크리스타 테렛, 엠마누엘 자이그너 등

상영정보 : 94분 / 15세 이상

장르 : 미스터리, 판타지

제작년도 : 2012



영화 ‘웃는 남자’의 포스터를 보면 ‘조커의 탄생’이란 문구가 있다. 대부분의 관객들은 여기에서 의아할 것이다. 우리에게 조커는 ‘다크 나이트’에서의 캐릭터가 떠오르기 쉽기 때문이다. 이에 ‘엑스맨’ 시리즈의 프리퀼(전편보다 시간상으로 앞선 이야기를 보여주는 속편)격으로 ‘울버린’이 등장했듯이, 바로 그 조커의 탄생에 대한 영화라 착각할 수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니다. 오히려 반대다. ‘다크 나이트’에서의 조커라는 캐릭터의 모티브가 된 작품이 바로 ‘웃는 남자’의 동명원작 소설이다. 또한 원작자인 빅토르 위고는 자신의 최고의 작품이라 평하기도 했다. 조커의 팬이라면 반드시 챙겨볼 것.



▲지.아이.조 2(3월28일 개봉)



감독 : 존 추

출연 : 브루스 윌리스, 드웨인 존슨, D.J 코트로나, 이병헌 등

상영정보 : 110분 / 15세 이상

장르 : 액션

제작년도 : 2013



배우 이병헌의 출연으로 화제가 되었던 할리우드 영화 ‘지.아이.조’. 이번 주에 드디어 그 두 번째 작품이 개봉한다. 전편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았던 지.아이.조 요원들이 숙명의 적 코브라 군단과 정부의 위협에 맞서 반격한다는 내용이다. 기존에 보여 줬던 최첨단 무기와 아날로그 무기를 사용한 액션의 적절한 조합에 대자연 속에서 벌어지는 스릴 있는 전투와 놀랄만한 폭파신이 추가되어 전작보다 더 흡인력 있는 작품이 되었다. 무엇보다도 전편에서 죽음을 맞이했던 스톰쉐도우(이병헌이 연기한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이 많은 편이다. 그가 어떻게 살아났느냐는 것인데, 이번 시리즈에서 그에 대한 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피치 퍼펙트(3월28일 개봉)



감독 : 제이슨 무어

출연 : 안나 켄드릭, 스카이라 어스틴, 레벨 윌슨, 브리태니 스노우 등

상영정보 : 112분 / 15세 이상

장르 : 드라마

제작년도 : 2012



최근 모 오디션 프로그램의 심사위원인 박진영. 그는 인간을 하나의 소리통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수많은 장르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아카펠라는 다양한 소리통이 모여 반주가 없는 상태에서 환상의 하모니를 선보이는 합창을 선보인다. 영화 ‘피치 퍼펙트’는 대학가의 아카펠라 동아리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그렇다. 이때까지 봐왔던 춤, 노래대회를 배경으로 한 영화들과 내러티브 구조상 크게 다를 바가 없는 작품이다. 하지만 아카펠라라는 새로운 소재는 관객들에게 눈으로 보기 시작해 귀로 보게 되는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앞서 개봉한 미국에서는 빌보드 OST차트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끈 바 있다.



jmstal01@newsis.com



※이 기사는 뉴시스 발행 시사주간지 뉴시스아이즈 제320호(4월1일자)에 실린 것입니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