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혜수 공식사과 "학위 반납할 것…깊이 반성중"

[중앙포토]


 배우 김혜수(43)가 최근 불거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김혜수는 25일 오후 KBS2 새 월화 드라마 ‘직장의 신’ 제작보고회에서 참석하기 위해 서울 이화여대 삼성홀을 찾았다.

이날 행사 직전에 김혜수는 무대에 올라와 논문 표절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김혜수는 “논문 작성 당시, 불규칙하고 바쁜 연기 일정을 감안해 좀 더 편리하게 접근하고자 특수대학원에 들어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개인적인 관심사에 폭을 넓히는 데 주력하다 보니 학문적인 성과 보다는 논문 작성을 형식적인 과정으로 생각한 것이 큰 문제였던 것 같다”며 “논문 작성 과정에서 이와 관련해 깊은 문제 의식이 부족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최근 드라마 촬영 중 이 같은 부분에 대한 지적이 있었다는 소식을 듣고 굉장히 놀랐고 당황스러웠다”며 “2001년 당시 스스로 표절에 대한 뚜렷한 문제의식이나 경계·실수가 있었음을 거듭 인정한다. 지난 일의 실수에 대해 깊이 반성중”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앞서 소속사를 통해 밝혔듯이 이유 불문하고 무조건 죄송하게 생각한다. 이미 교수님께 학위 반납 의사를 전달한 상태”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매사에 신중하고 스스로에게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겠다. 자숙하는 게 도리인 줄은 알지만 드라마 시작을 코앞에 두고 하차하는 건 많은 사람에게 또 다른 피해를 끼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무거운 마음으로 작품에 계속 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배우의 본분에 맞게 최선에 작품에 임해 신뢰 회복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