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튤립 120만 송이 꽃대궐 속으로

에버랜드가 지난 22일 튤립 120만 송이와 함께 겨울의 암막을 완전히 걷어 젖혔다. 튤립뿐 아니라 3월을 닮은 다채로운 빛깔의 봄꽃들도 수줍은 입을 열어 꽃봉오리 자태를 뽐낼 준비를 마쳤다.

 지난 1992년 국내 첫 튤립 행사로 시작해 올해로 22회째를 맞는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예년과 다른 모습으로 상춘객을 맞았다. 우선 지난해 첫 선을 보이며 방문객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던 오감체험형 정원 ‘시크릿가든’을 리뉴얼한 것이 그 첫 번째. 시크릿가든은 새둥지를 테마로 한 공간 ‘둥지정원’을 마련해 방문객들이 직접 대형 새둥지에 들어가 둥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주변에는 튤립과 봄꽃들을 입체적으로 전시 연출해 봄의 향취를 더욱 물씬 풍기게 만들었다.

 또한 봄의 빛깔을 닮은 화사한 튤립으로 둘러싸인 시크릿가든과 포시즌스가든에는 2종 이상의 튤립이 개화시기, 색상, 크기, 형태 등에 따라 혼합 식재돼 한층 화려하고도 입체적인 절경을 선사한다.

 아펠둔(Apeldoorn), 시네다 블루(Synaeda blue), 핑크 다이아몬드(Pink diamond) 등 100여 종의 120만 송이 튤립 군단도 봄을 기다린 이들에게 강렬한 빛깔과 향취로 맹공을 퍼부으려 준비 중인 히든카드.

 내달 28일까지 계속될 이 축제에서 에버랜드는 가족·연인을 위한 즐길거리도 잊지 않았다. 유럽의 꽃 시장을 걷는 듯한 몽환적인 분위기의 테마 꽃길 ‘플라워마켓 스트릿’이 그 것. 플라워마켓 스트릿은 매직트리 전면 광장 일대에 들어서게 되는데 이 길에 이동식 화단과 꽃마차가 조성되면서 더욱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낼 예정이다. 튤립을 비롯한 여러 종류의 꽃들이 나른한 오후를 맞은 유럽의 길거리 마켓으로 변신할 전망. 이 플라워마켓 스트릿을 거닐며 마음에 드는 품목을 현장에서 바로 구입할 수 있어 봄내음을 안방까지 가져가고픈 이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정문에서 약 500m에 이르는 글로벌페어 거리에는 기존 조형물과 구조물에 봄꽃이 어우러진 ‘행잉가든’이 구성된다. 입구에 들어서면서부터 눈부신 빛깔들이 펼쳐져 방문객들의 눈 앞에 조선 전기 정극인의 가사 ‘상춘곡’의 절경이 그대로 그려질 것으로 보인다.

 9시까지의 야간개장으로 인기 있는 공연과 퍼레이드 등도 다시 한번 방문객을 찾는다. 먼저 지난해 오픈해 큰 인기를 끌었던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원작 뮤지컬쇼 ‘마다가스카 LIVE’와 10대의 플로트와 87명의 연기자가 출연하는 대형 퍼레이드 ‘카니발 판타지 퍼레이드’가 튤립축제 오픈과 함께 관객 사냥에 나선다. 동계기간 동안 볼 수 없었던 야간 불꽃놀이 ‘드림 오브 라시언’과 봄꽃을 테마로 한 ‘봄의 마법사’도 29일 공연을 시작하며 튤립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영롱한 조명과 함께 은은한 꽃의 향연으로 로맨틱한 봄날을 그리고 싶은 상춘객들이라면 올 봄, 에버랜드 튤립축제를 찾아가보는 건 어떨까.

  박지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