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상화-모태범 세계선수권 나란히 2연패

  이상화(24)와 모태범(24)이 세계선수권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이상화는 2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서 열린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별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서 1ㆍ2차 레이스 합계 75초34로 우승했다.

경쟁자인 중국 왕베이싱(76초03), 러시아 올가 파트쿨리나(76초08)를 여유롭게 따돌렸다.

모태범은 남자 500m에서 합계 69초76로 일본의 가토 조지(69초82)를 누르고 1위를 기록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같은 대회 500m에서 첫 정상에 오른바 있다.

한국은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에서도 사상 첫 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이뤘다.

김보름-노선영-박도영으로 구성된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은 3분05초32의 기록으로 네덜란드(3분00초02), 폴란드(3분04초91)에 이어 동메달을 땄다.

남자 팀 추월팀(이승훈-김철민-주형준)에서도 3분44초59의 기록으로 네덜란드(3분42초03)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계기사]

▶ '소치 두 별' 이상화·모태범, 세계빙속 동반 2연패
▶ 남자 팀추월, 은메달…여자 팀추월은 동메달
▶ '2연패' 이상화 "소치올림픽에서도 늘 하던대로"
▶ '화려한 시즌' 이상화, 결전지에 기대 심다
▶ 모태범, 부진 털고 소치올림픽 희망 '반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