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치의 두 별 … 이상화·모태범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왼쪽)와 모태범이 2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서 열린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녀 500m에서 각각 우승하며 환호하고 있다. 이상화와 모태범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이 대회 2연패를 동시에 달성했다. [소치 로이터=뉴시스]

이상화(24·서울시청)와 모태범(24·대한항공)이 러시아 소치의 별로 우뚝 섰다.

 이상화는 2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들레르 아레나 스케이팅 센터에서 열린 2013 종목별 스피드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500m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1차 레이스에서 37초69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뒤 2차 레이스에서 37초65로 역시 1위를 차지했다. 1·2차 합계 75초347를 기록한 이상화는 왕베이싱(중국·76초043)을 누르고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500m 2연패를 달성했다.

 모태범은 짜릿한 역전 우승을 이뤘다. 1차 시기에서 34초94로 3위를 기록한 모태범은 2차 시기에서 역주, 34초82로 1위를 기록했다. 모태범은 1·2차 합계 69초760을 기록해 일본의 가토 조지(69초82)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모태범 역시 지난해 종목별 500m 우승자다. 이상화와 모태범이 이룬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2연패는 한국 선수 사상 처음이다.

 종목별 선수권은 시즌을 마무리하는 가장 중요한 대회다. 500m와 1000m 등 단거리 종목의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가리는 스프린트 선수권, 전 종목을 고루 잘한 선수가 챔피언이 되는 올라운드 선수권과 달리 종목별 최강자를 가리는 무대다. 이상화와 모태범은 내년 소치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가 진행될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우승함으로써 예행연습을 완벽하게 마쳤다.

 2010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상화는 올 시즌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월드컵 8회 연속 우승, 세계 신기록(36초80) 작성 등 여자 빙속의 새 역사를 썼다. 종목별 선수권에서 우승함으로써 완벽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상화와 함께 밴쿠버 올림픽(남자 5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모태범은 이후 부진에 빠졌다. 지난 시즌 종목별 선수권대회 남자 500m에서 우승한 이후엔 이번 시즌 한 번도 시상대에 서지 못했다. 교체한 스케이트 날에 적응하지 못하는 등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22일 1000m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모태범은 500m 우승컵까지 차지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소치 올림픽을 1년 앞두고 동갑내기 스케이터 모태범과 이상화가 금빛 질주에 성공했다.

 이어 벌어진 남녀 팀추월 경기에선 남자 대표팀이 은메달(3분44초60), 여자 대표팀이 동메달(3분 5초 32)을 각각 차지했다. 전날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이승훈(25·대한항공)은 남자 1만m에서 13분14초02로 4위를 기록했다. 

손애성 기자


[관계기사]

▶ 남자 팀추월, 은메달…여자 팀추월은 동메달
▶ '2연패' 이상화 "소치올림픽에서도 늘 하던대로"
▶ '화려한 시즌' 이상화, 결전지에 기대 심다
▶ 모태범, 부진 털고 소치올림픽 희망 '반짝'
▶ 모태범 금메달 "상화가 잘 타서 동기부여가 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