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학금 주는 게 기업 이념이라는 회장님

23일 장학재단 설립 30주년 행사에서 김영환 회장이 학생과 얘기하고 있다.

“장학재단. 그건 우리 기업의 이념이자 목표입니다.”

 기업의 목표를 이윤 추구가 아니라, 장학사업이라 말하는 최고경영자(CEO)가 있다. 화학공업 회사인 태경산업 등을 거느린 송원그룹 김영환(79) 회장 얘기다. 23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송원김영환장학재단 설립 30주년 기념행사에서도 김 회장은 그 철학을 강조했다.

 이날 행사엔 오십 중반이 된 초창기 재단 장학생 출신 각계 인사들과 현재 장학금을 받고 있는 학생 등 200여 명이 함께 자리했다. 김 회장의 축사는 인사말은 간단했다. “오늘이 내 생애 최고 보람 있는 날이다” “송원장학재단은 어려운 사람의 등불이다” 정도였다. 최관(55) 고려대 일문학과 교수 등 80년대 장학생들은 “그때도 회장님은 말씀을 많이 하지 않으면서 큰 가르침을 주신 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김 회장은 월간중앙이 선정한 ‘2012 대한민국 CEO 리더십 대상’ 수상자이기도 하다.

 경남 김해의 한 농부 집안에서 9남매 중 둘째아들로 태어난 김 회장은 서울대 상과대에 입학한 뒤 학비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다. 등록금을 내기 위해 몇 달씩 공장에서 일을 해야 했다. 그때마다 친구들보다 공부 시간이 부족한 걸 안타까워했다. “나중에 돈을 벌어 어려운 학생들을 돕겠다”고 다짐한 계기다. 그로부터 20여 년 뒤인 77년. 김 회장은 그 다짐을 실천에 옮기기 시작했다. 자신이 창업한 회사 직원 자녀들에게 대학 장학금을 주면서다. 덕분에 직원들의 사기가 오르고 소속감이 높아졌다. 회사가 흑자를 내기 시작한 83년, 본격적인 장학재단을 설립했다. 이후 지금까지 재단이 장학금을 준 사람은 573명. 지급액은 모두 64억원이다. 2010년 김 회장이 기금을 추가하면서 현재 장학생은 1인당 연간 1000만원의 등록금을 지원받고 있다.

최선욱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