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쏘 일본 1호점, 첫날 3000명 몰려

한류 걸그룹 애프터스쿨 멤버들이 22일 일본 요쿄하마 소고 백화점에 문을 연 미쏘 글로벌 1호 매장의 일일 점원으로 나섰다. [사진 이랜드그룹]
“고객님처럼 통통한 체형에는 타이트한 원피스보다는 박시(boxy·네모난 상자 모양)한 재킷이 더 잘 어울린답니다.”

 걸그룹 애프터스쿨 멤버들이 22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옷가게 일일 점원으로 나섰다. 일본인 고객들을 상대로 어떤 옷이 체형에 맞는지 골라주고 원하는 고객에겐 직접 사인도 해줬다. 매장 앞에는 옷도 사고 K팝 스타도 보기 위해 수백여 명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 아사히TV·닛케이신문 등 50여 개 일본 주요 매체도 현장에서 취재 경쟁을 벌였다. 이날 요코하마 소고백화점 지하 1층에 555㎡(약 167평) 규모로 문을 연 미쏘(MIXXO) 글로벌 1호 매장 개점 모습이다.

 국산 SPA(제조·유통 일괄형 의류)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미쏘가 유니클로(UNIQLO)의 본고장인 일본에 진출했다. 일본에서 수입한 패스트패션 문화가 다시 일본으로 역수출된 셈. 일본 미쏘 1호점에는 여성복·여성내의·여성잡화 등 총 1만 가지 상품을 마련했다.

 미쏘는 이랜드그룹이 2010년 출시한 여성 SPA 브랜드로 ‘스파오(SPAO)’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인 SPA브랜드다. 이랜드는 “미쏘는 자라와 H&M을, 스파오는 유니클로를 각각 겨냥해 출시했다”고 말했다. 개점 첫날 미쏘 글로벌 1호 매장은 개점 당일만 총 3000여 명이 방문했다. 1일 매출액도 약 330만 엔(약 4000만원)으로 예상 목표치를 초과 달성했다. 정수정 글로벌 미쏘 사업부 이사는 “국내 SPA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일본에 매장을 내게 돼 감격스럽다”며 “글로벌 SPA 브랜드로서 손색이 없는 디자인과 서비스로 일본 고객에게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랜드는 이번 요코하마 소고점 개점을 시작으로 3년 안에 일본 내 미쏘 매장을 30개까지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연매출 목표는 2000억원으로 세웠다. 또한 중국에도 올해 상반기 내 미쏘를 선보일 방침이다. 중국 첫 매장은 상하이에 열 계획이다. 박성경 이랜드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미쏘와 스파오로 중국·일본에서 자라와 H&M을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랜드는 올해 6월까지 스파오도 일본에 진출시킬 계획이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