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업 체감경기 ‘봄빛’

올 2분기 기업체감경기가 전분기 대비 크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4일 발표한 ‘2013년 2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조사에 따르면 2분기 BSI는 99로 전분기(69)보다 30포인트 상승했다. BSI는 기업들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지수로 100 이상이면 경기 호전을 예상하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뜻한다.

 이번 조사에서 BSI는 여전히 100 미만이지만 상승폭은 최근 10년 새 셋째로 높았다. 대한상의는 “카드대란에서 벗어난 2005년 2분기(40포인트 상승)와 글로벌 금융위기에서 회복되던 2009년 3분기(44포인트 상승) 다음으로 가장 높다”며 “세계 경기 호전과 새 정부의 경기부양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경기 회복 기대감은 수출기업과 대기업이 높았다. 수출기업의 BSI는 111, 대기업은 105로 내수기업(96)과 중소기업(98)보다 높았다. 특히 수출기업의 경우 올 1분기 80에서 31포인트가 상승해 세계 경제가 바닥을 치면서 수출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강원권이 107로 가장 높았고 세종시 이전이 본격화되고 있는 충청권(105)이 뒤를 이었다. 이어 수도권(102), 부산·울산·경남 등 동남권(101)도 100을 넘었다. 모든 지역에서 BSI가 상승했지만 여전히 호남권(95), 대구·경북 등 대경권(91), 제주권(86)은 비관적인 전망이 더 많았다.

 대한상의 박종갑 상무는 “기대감이 실제 경기 회복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과감한 경기진작 대책과 함께 중소기업과 내수·서비스 부문에 대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가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