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대女 납치6일간 끌고다니며 성폭행 하다…

24일 오전 충남 천안시 신부동 D아파트 인근에서 경찰이 납치·성폭행 혐의자 조모(46)씨의 차량에 올라가 총을 겨누고 있다. [사진 시민 최성표씨]

충남 천안 도심에서 경찰과 수배자가 실탄과 엽총을 서로 발사하며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벌였다. 경찰은 24일 오전 10시5분쯤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 D아파트 인근에서 엽총을 쏘며 저항하던 납치·감금·성폭행 용의자 조모(46)씨를 추격 끝에 검거했다. 조씨는 지난 18일 0시26분쯤 천안시 서북구 성정동에서 최모(23·여)씨를 자신의 차량에 태워 납치한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4일 동안 차량에 감금됐던 최씨는 21일 오후 10시50분쯤 아산시 인근에서 조씨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탈출했다.

조씨는 달아난 최씨를 찾기 위해 24일 오전 9시50분쯤 최씨의 집 근처(천안시 안서동)에 나타났다 잠복 중이던 경찰에 발견됐다. 조씨는 자신의 렉스턴 차량을 몰고 천안 도심 10㎞가량을 도주했다. 그는 막다른 골목에서 경찰에 제지를 당하자 엽총 3발을 쏘며 저항했다. 경찰은 조씨의 차량 바퀴에 총을 발사하는 등 실탄 9발과 공포탄 3발을 발사했 지만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조씨의 차 안에서는 160여 발의 총알과 흉기 10점, 휘발유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조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