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재철 MBC 사장 해임안 내일 표결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김재철 MBC 사장에 대한 해임안을 26일 처리한다. 방문진은 23일 오후 긴급이사회를 열고 26일 오전 임시이사회 안건으로 김재철 사장 해임안을 상정했다.

 김 사장에 대한 해임안이 상정된 것은 네 번째다. 그동안 야당 측 이사들이 발의해 모두 부결됐다. 이번에는 여당 측 이사 3명을 포함해 모두 6명의 이사가 발의에 동의해 가결 여부가 주목된다. 전체 이사 9명 중 과반인 5명 이상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방문진은 김 사장이 그동안 수차례 방문진의 권한을 기만한 책임을 물어 해임안 상정을 결정했다. 특히 22일 방문진과 사전 협의 없이 MBC 계열사 등의 간부 인사를 단행한 것이 문제가 됐다. 김 사장은 22일 밤 8개 지역사 사장 및 계열사·자회사 임원 내정자 20여 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여당 측 김광동 이사는 “계열사 임원 인사를 사전 협의 없이 발표한 것은 규정 위반이며, 김재철 사장이 관리감독기관인 방문진을 대하는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것에 이사들이 공감했다”고 말했다. 야당 측 선동규 이사도 “여야 이사들이 함께 해임안을 발의했다는 점이 의미 있다”고 밝혔다.

  양성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