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북자 "북, 실제상황 준비할 수도…이례적 상황"

북한이 21일 오전 대내용 라디오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공습경보를 발령했다. 북한의 공습경보는 훈련상황인 것으로 밝혀졌지만, 탈북자들은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공습경보를 발령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데일리NK는 탈북자의 증언을 통해 “그동안 제3방송에서 공습경보를 발령하는 경우는 있었지만 조선중앙방송에서 발령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방송 출신의 한 탈북자는 “1990년대에 자주 발령된 공습경보는 3방송을 통해 진행됐다”고 전했다.



북한 자강도 지역신문 출신 탈북자도 “북한에서 공습경보는 3방송을 통해 발령해왔다”면서 “전국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에서 공습경보를 발령한 것은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방송 시간이 10분간 지속적으로 나왔다면 단순한 훈련 상황이 아니라 실제 상황을 준비하는 것일 수 있다”고 했다.



북한의 대내용 라디오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은 오전 9시 32분쯤 “공습경보입니다. 공습경보입니다. 공습경보입니다. 각급 부대들과 단위들에서는 적의 공중 타격으로부터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을 빨리 세워야 하겠습니다. 조선인민군 방송이었습니다”라는 공습경보를 6차례 발령했다. 이후 10시 29분쯤 공습경보를 해제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북한이 자체적으로 훈련을 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민방위 훈련을 할 때 공습경보를 내리는 것과 비슷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계기사]



▶ "최악의 공격" 대한민국 국가 기간망 테러당했다

▶ "농협 또 뚫린거냐" 고객들 2시간 동안 발동동

▶ 마감 급한 KBS기자들, PC방 가고 손으로 쓰고

▶ 전산망 마비 KBS·MBC "해커, 2차 공격 암시"

▶ '사이버 공격' 北 남침도발 대비 군사기밀 유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