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화로운 시골마을에 암 이어 '백내장' 집단 발병

평화로운 한 시골마을이 원인 모를 백내장 집단 발병으로 떨고 있다.



진보정의당 강동원 의원(남원ㆍ순창)은 21일 전북 남원시 이백면 강기리의 한 마을에서 최근 3년 사이 백내장이 14명이나 집단 발병했다고 주장했다.



강기리에서 원인 모를 질병이 발병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강촌마을 근처 내기마을도 최근 식도암ㆍ폐암 등 각종 암이 12명이나 발생했고 이중 6명이 사망해 전북보건환경연구원이 긴급 실태조사를 벌였었다.



주민들은 마을 인근을 지나고 있는 고압 송전탑과 대규모 변전소, 아스콘 공장 등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지만 현재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 백내장 집단 발병에 대한 전북보건환경연구원의 실태조사 결과는 보름 정도 걸릴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