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ISA, 전산망 마비 악성코드 '백신 배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20일 발생한 일부 방송사·금융사의 전산망 마비 사태와 관련해, 해당 악성코드를 탐지·치료할 수 있는 전용 백신을 개발해 보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전산망 마비 사태에 사용된 악성코드는 컴퓨터 부팅 장애·디스크 파괴 등의 문제를 일으키며, 2013년 3월 20일 오후 2시 동작하도록 예약된 코드가 존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KISA는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악성코드 감염이 의심되면 전용 백신을 다운로드해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컴퓨터를 켜기 전에 시스템 시간을 20일 오후 2시 이전으로 바꾼 뒤 점검해야 한다.



만약 이미 악성코드에 감염돼 디스크가 손상됐다면 복구하거나 치료할 수 없다.



컴퓨터 시간 설정, 전용 백신 다운로드 방법 등은 아래와 같다.









1. 컴퓨터 시간 변경

컴퓨터를 켠 후, F2키나 DEL키를 입력해 시모스(CMOS) 설정에 들어간다. 시간을 일시적으로 2013년 3월 20일 오후 2시 이전으로 변경한다.







2. 전용 백신 내려받기

KISA 보호나라 사이트(www.boho.or.kr) 내 ‘다운로드-맞춤형 전용 백신’ 메뉴에 들어가, 152번 ‘Trojan.Win32.KillMBR.B 치료용 전용백신’ 내려받기 아이콘을 클릭한다(바로가기 http://www.boho.or.kr/kor/download/download_03_1.jsp).







3. 전용 백신으로 검사

내려받은 전용 백신을 실행해 악성코드를 검사·치료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