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가 테러 암시하는 내용 발견"…'하스타티' 무슨 뜻?

20일 KBS·MBC·YTN 등 주요 방송사와 신한은행·농협 등 은행 전산망이 동시에 마비되는 초유의 사이버테러가 발생했다. 피해를 입은 방송사 컴퓨터의 하드디스크에서는 추가 공격을 암시하는 내용이 발견돼 주의를 요하고 있다.



공격당한 컴퓨터에서는 ‘하스타티(HASTATI)’라는 문자가 발견됐다고 전해졌다. ‘하스타티’는 로마 군대의 세 열로 이뤄진 전투대형에서 맨 앞 줄에 선 중무장 창병(槍兵)을 의미하는 군사 용어다.



정부 대응팀 관계자는 “하스타티라는 단어가 방송사들의 하드디스크에서 발견됨에 따라 추가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며 “현 사이버 단계를 ‘주의’에서 한 단계 높은 ‘경계’ 수준으로 격상하는 동시에 추가 해킹테러에 대비한 대책을 수립중”이라고 밝혔다.



MBC는 ‘뉴스데스크’와 KBS ‘9시 뉴스’는 잇달아 악성코드에 감염된 자사 컴퓨터의 하드디스크를 분석한 결과 해커들이 ‘하스타티’라는 특정 문자를 남겼다고 밝혔다.



방송사들은 이 같은 내용을 언급하며 “해커들이 악성코드에 하스타티라는 글자를 넣어 추가 공격을 암시한 것 아닌지 의심되고 있다”고 추정했다.



정부 대응팀은 피해를 입은 기관에서 발견한 악성코드에 대한 밤샘 분석작업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 및 공격주체 파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계기사]



▶ "최악의 공격" 대한민국 국가 기간망 테러당했다

▶ "농협 또 뚫린거냐" 고객들 2시간 동안 발동동

▶ 마감 급한 KBS기자들, PC방 가고 손으로 쓰고

▶ 전산망 마비 KBS·MBC "해커, 2차 공격 암시"

▶ '사이버 공격' 北 남침도발 대비 군사기밀 유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