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女아나, 녹화 위해 컴퓨터 켰다가…

MBC는 20일 악성코드 공격을 받아 작동 불능 상태가 된 노트북 컴퓨터의 하드디스크에 남은 정보를 분석한 결과 ‘HASTATI(하스타티)’라는 글이 남아 있었다고 보도했다. [MBC 화면 촬영]


20일 오후 2시20분쯤 KBS 이혜민 아나운서는 프로그램 녹화를 기다리며 원고를 확인하기 위해 컴퓨터를 켰다. 그러나 부팅 자체가 되지 않았다. 곧 “외부 해킹 공격으로 사내 전산망에 이상이 있으니 컴퓨터를 다 끄고 작업을 중단하라”는 사내방송이 흘러나왔다. 마감이 급한 기자와 작가들은 인근 PC방 등으로 급히 뛰어갔다. 일부 보도국 기자에겐 긴급 노트북이 지급됐다. 사회부 김모 기자는 “인터넷을 연결할 수 없기 때문에 노트북을 타자기처럼 이용했다”며 “작성된 기사는 출력해 편집부와 보도제작부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KBS 기자들, PC방 달려가고 손으로 쓰고
KBS·MBC·YTN 방송사 대혼란
편집기 사용 못해 대부분 생방송
파괴된 하드에 ‘하스타티’ 라틴어
로마군 제1열 뜻해 추가공격 암시



 노트북 PC를 받지 못한 일부 기자는 급한 마음에 손으로 기사를 쓰기도 했다. 인터넷 기반으로 운영되는 ‘뉴스 편성 시스템’도 먹통이 됐다. 이를 담당하는 보도제작부에는 비상이 걸렸다. 이 부서 기자들은 이날 9시 메인뉴스 방송을 위해 큐시트(뉴스 편성표)를 직접 손으로 작성하거나 긴급 지급된 노트북 PC를 이용해야 했다. 다행히 방송 편집·송출 시스템에는 문제가 없었다. 방송은 차질 없이 나갔다. 하지만 KBS 라디오의 경우 인터넷 접속이 불가능했다. 청취자 사연과 문자 내용이 전파를 타지 못했다. 한 라디오 PD는 “청취자 사연을 컴퓨터로 받지 못해 DJ가 멘트나 음악으로 때우며 겨우 방송을 이어가고 있다”며 “프린트도 안 돼 작가가 손으로 대본을 쓰고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KBS의 모든 사내 업무는 전산 마비의 원인이 파악될 때까지 중단될 수밖에 없었다. KBS는 자사 인터넷 홈페이지의 접속을 차단했다. KBS는 보도자료를 통해 “원인이 파악돼야 복구 시점과 대응방법을 알 수 있다”며 “얼마나 시간이 더 걸릴지 장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MBC도 오후 2시15분 전산 마비 사태가 벌어진 뒤 사내 방송을 통해 모든 직원에게 컴퓨터를 강제 종료하도록 했다. MBC 총무팀 관계자는 “방송사 전산 마비에 대한 뉴스 속보가 나온 뒤에야 이게 우리 회사만의 일이 아니란 걸 알았다”고 했다. MBC 역시 방송 송출 시스템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시각 뉴스전문채널 YTN도 약 500대에 달하는 사내 컴퓨터가 다운됐다. YTN 관계자는 “컴퓨터들은 갑자기 화면이 꺼진 뒤 재부팅하라는 지시가 화면에 떴다”며 “메시지에 따라 실제 재부팅을 하게 되면 컴퓨터 자체가 아예 부팅조차 되지 않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YTN도 방송 송출 시스템엔 문제가 없어 방송 진행은 할 수 있었다. 하지만 방송 편집기기와 보도정보 시스템 등은 사용이 불가능했다. 대부분 생방송 형태로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



 방송사와 금융기관의 전산망 마비 사태를 초래한 악성코드를 분석한 결과 추가 사이버 공격을 예상케 하는 문자도 발견됐다.



보안전문업체 잉카인터넷 대응팀은 “악성코드에 감염된 KBS와 MBC 등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분석한 결과 부팅 관련 영역(MBR)이 파괴된 부분에서 ‘HASTATI(하스타티)’라는 라틴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하스타티’는 로마 군대의 전투대형에서 가장 선봉인 1열에 서는 중무장 창병(槍兵)을 뜻한다. 이 업체 팀 분석에 따르면 이 문자열은 사이버 공격을 감행한 측에서 의도적으로 심은 것으로 추정된다. 로마 군대의 전투대형은 모두 3열로 구성돼 2열은 프린시페스(PRINCIPES), 3열은 트리아리(TRIAII)로 짜여진 만큼 이번 사이버 테러가 연속으로 후속 공격을 예고한다는 설명이다.



KBS와 MBC도 이날 내부 전산서버의 마비 이후 보안안전업체의 점검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해 보도했다.



윤호진·한은화 기자





[관계기사]



▶ "최악의 공격" 대한민국 국가 기간망 테러당했다

▶ "농협 또 뚫린거냐" 고객들 2시간 동안 발동동

▶ 전산망 마비 KBS·MBC "해커, 2차 공격 암시"

▶ '사이버 공격' 北 남침도발 대비 군사기밀 유출

▶ 인터넷진흥원, 2시15분 첫 인지해 5분쯤 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