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MC 김용만, 5년간 도박해 잃은돈이…

개그맨 출신 MC 김용만(46·사진)씨가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일명 ‘사설 스포츠토토’로 불리는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에 5년 전부터 10억원이 넘는 돈을 베팅해 온 혐의다.



“5년 전 취미로 시작 … 수억 잃어”
검찰 조사서 혐의 대부분 인정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박성진)는 지난 19일 김씨를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로 불러 밤 늦게까지 조사를 벌였다. 김씨는 2008년부터 2~3곳의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지속적으로 이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파악한 김씨의 도박자금 규모는 10억여원에 이른다.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매니저와 함께 취미로 시작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끊을 수 없게 됐고 돈도 수억원 잃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앞서 김씨의 매니저 양모(43)씨를 같은 혐의로 불러 조사했다. 두 사람은 주로 영국 프리미어리그 등 해외 축구경기의 승패와 점수를 맞히는 데 한 달에 수천만원씩 쓴 것으로 드러났다. 회당 적게는 수십만원에서 많게는 수백만원이 넘는 돈을 베팅했다.



 김씨의 도박 혐의는 검찰이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운영자들을 적발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앞서 무제한 베팅이 가능한 사설 스포츠토토 사이트를 개설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김모(35)씨 등 운영자 2~3명을 적발해 불구속 상태로 수사 중이다. 국내 불법 스포츠도박 시장 규모는 연간 11조~12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운영 중인 사이트만 1000여 개에 달한다. 검찰 관계자는 “사이트 주소나 서버를 여러 차례 바꿔가며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기 때문에 정확한 실태 파악조차 어려운 지경”이라고 말했다. 2011년 형사정책연구원은 국내 불법 스포츠도박 시장 규모가 유일한 합법 베팅인 스포츠토토 시장 규모(1조9000억원)의 6배가 넘는다고 발표했다. 한 회당 10만원까지만 살 수 있는 스포츠토토와 달리 불법 사이트에서는 베팅 금액에 제한이 없다. 종목도 훨씬 다양해 전 세계 스포츠를 대상으로 연중 무휴 운영한다.



 검찰은 김씨가 혐의를 인정한 점 등을 고려해 불구속 기소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심새롬 기자





[관계기사]



▶ '축구광' 김용만 어디 빠져 10억베팅 했나 보니

▶ 김용만, 혐의 인정되면 5개 프로 모조리 하차 수순

▶ '불법 도박' 김용만 과거 발언 "주식으로 1년 출연료 날리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