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밀 성접대' 보고받은 청와대, 기겁해…

20일 오후 건설업자 A씨가 고위 공직자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강원도 문막 소재 별장 안에서 관리인들이 걸어가고 있다. [뉴스1]


강원도 건설업자 A씨의 성접대 의혹 파문의 불똥이 청와대로도 튀고 있다.

민정라인, 관련 첩보 받고도 제대로 검증 못해 사태 키워



 ‘민정라인이 사정기관에서 내사 중인 검찰 고위 간부 관련 의혹에 대해 검증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공직기강 확립과 검증 업무 등은 민정수석실에서 담당한다. 사정당국의 한 관계자는 20일 “아직 속단하기는 이르나 이번 사건은 검찰 고위 간부들의 모럴 해저드를 보여주는 전형적 사건으로 커질 수 있다”며 “민정수석실에서 사전에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도 제대로 검증을 하지 못한 것이 사태 확산의 한 원인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과 경찰 등에 따르면 청와대 민정라인은 해당 검찰 고위 간부가 성접대를 받았다는 소문을 지난달 말에 접하고 검찰과 경찰의 수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확인작업을 벌였다.



민정라인은 경찰 지휘부에 ‘A씨가 찍었다는 검찰 고위 간부 성행위 장면 동영상을 확보했는지, 내사를 진행 중인 게 맞는지’ 등을 확인했다.



그러나 “내사 사실도 없고, 동영상 CD도 없다”는 답을 들었다. 의혹의 당사자인 검찰 고위 간부 역시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런 조사 내용들을 종합해 청와대는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하지만 이후 며칠 만에 경찰이 내사 착수 방침을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기겁을 한 청와대 측에서는 지난 13일 수사 관계자를 직접 불러 어찌 된 일인지 물었다고 한다.



이때 지휘부의 보고와는 180도 다른 일선 보고를 접하고 크게 놀랐다고 한다. 경찰이 벌써 성접대에 동원된 여성 2명으로부터 “공직자와 동석했다”는 진술을 받아 놓은 상태였다는 것이다. 또 동영상 등 내용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고 그 경우 파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미 검증 국면이 끝난 상황이라 돌이킬 수 없게 됐다는 것이다. 유임이 확실시됐던 김기용 경찰청장이 다음 날 전격적으로 교체된 것도 이런 혼선에 대한 문책 성격이 짙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경찰청이 이런 사실을 내사하고 있었으면 신속하게 청와대에 보고를 해야 했다”며 “그러나 이를 제대로 보고하지 않아 민정라인이 곤경에 처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경찰청의 한 간부는 “경찰 수뇌부가 왜 그런 보고를 했는지 의문”이라면서도 “내사 초기 단계라서 자칫 해당 공직자 등에 대한 인격살인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문병주 기자





[관계기사]



▶ '비밀별장 성상납' 女사업가, 칩거하다 뛰어나와…

▶ 경찰, '성접대 의혹' 건설업자 출국금지 요청

▶ 경찰, '지도층 성접대' 별장 CCTV 확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