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엔저, 위태롭다” 아베노믹스에 직격탄

“위태로움을 느낀다.”



퇴임한 시라카와 일본은행 총재
“자금 공급만으로 디플레 못 잡아”

 19일로 일본은행(BOJ) 총재직을 퇴임한 시라카와 마사아키(白川方明·사진)가 기자회견에서 ‘아베노믹스’에 쓴소리를 쏟아냈다.



 그는 “과거 미국과 유럽, 일본의 통계에서 알 수 있듯 자금 공급량과 물가의 관계는 단절돼 있다”며 중앙은행의 과감한 자금 공급만으로도 디플레이션을 벗어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금융정책에 회의적 시각을 나타냈다.



 시라카와는 “디플레의 근본적 원인은 잠재성장률의 저하”라며 “(디플레를 극복하기 위해선) 정부의 성장 전략이 필수적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물가상승 2%, 임금상승 2%만으로는 생활이 나아질 수 없다. 엔저만으로 경쟁력이 올라가는 것도 아니다”며 아베 정권의 2% 인플레 목표치 설정을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시라카와는 아베 정권과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신임 총재 등 일본은행의 새로운 지도부가 적극적 금융완화 방침 표명을 통해 엔저 및 주가상승을 유도해 온 것과 관련해 “중앙은행이 ‘말’로 시장을 생각대로 움직이려 하는 정책관에 위태로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무제한 돈 풀기로 시장의 기대심리를 부추기는 ‘아베노믹스’에 소극적이었다.



지난 2월 사의를 밝히며 당초 일정보다 한 달가량 앞서 퇴임한 것도 일본은행법 개정까지 밀어붙이려 했던 아베 정권에 대한 항의 표시였다.



 한편 구로다 총재와 더불어 신임 일본은행 부총재로 임명된 이와타 기쿠오(岩田規久男) 가쿠슈인(學習院)대학 교수, 나카소 히로시(中曾宏) 일본은행 이사 등 새 지도부는 20일 업무를 시작했다.



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