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 빠진다고?' 20대女, 껌 매일 씹었다가…

껌 씹어봤자 살 안 빠진다



껌을 씹으면 체중이 빠진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미국의 일부 껌 제조회사는 연구비를 대줘가면서 이를 증명하려 한 적도 있다.



그러나 최근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 연구팀의 실험에 따르면, 껌을 씹을 경우 체중 관리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더 안 먹게 돼 결과적으로 살을 빼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하이오 주립대학 크리스틴 스워보더 교수팀은 44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2가지 종류의 실험을 한 결과 껌 씹기로 다이어트 효과를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첫 번째 실험은 참가자들이 껌을 씹으면서 게임을 하고, 이길 경우 먹고 싶은 간식을 고를 수 있는 것이었다. 간식은 몸에 좋은 과일과 체중 관리에 도움이 안 되는 칩 등 두 종류였다.



실험 결과, 많은 참가자들이 이겼을 때 과일보다는 칩을 골랐다.



이에 대해 스워보더 교수는 “이를 닦은 뒤 오렌지 주스를 먹으면 쓰게 느껴지는 것과 같은 원리”라고 설명했다. 즉 민트 향의 껌에는 멘솔(menthol)이라는 화학 성분이 있는데, 이 성분이 과일 맛을 나쁘게 느끼게 한다는 것이다.



두 번째 실험은 참가자들이 일상생활에서 껌을 씹도록 한 뒤 자신들이 먹은 음식을 적어내도록 한 것이었다. 이 실험에서도 껌을 씹은 뒤에는 과일이나 채소 같은 체중 관리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덜 먹는 경향이 확인됐다. 껌을 씹고 나면 치즈버거 같은 열량 높은 음식을 찾게 될 확률이 높고, 이에 따라 살을 빼기 어렵게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실험에 대해 연구팀은 “껌 씹기가 장기적으로 체중관리에 도움이 되는지 해가 되는지는 확인할 수 없는 한계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이번 실험결과는 최근 발행된 미국의 ‘식습관’저널에 논문으로 실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혜준 기자 h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