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으로 쪼개 크림부터 핥아먹던 ‘추억의 빵’부활

추억의 크림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정통 크림빵’ ‘소프트 크리미 크림빵’.
국민의 곁에서 추억의 간식으로 함께 해 온 삼립식품 크림빵이 올해로 50주년을 맞았다.

 쉰이 된 기념으로 삼립식품이 내놓은 제품은 추억의 크림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소프트 크리미 크림빵’이다.

 삼립 크림빵은 우리나라에서 자동화 설비를 갖추고 만들어낸 첫 번째 빵으로 ‘빵’이라는 먹을거리를 산업의 반열에 올려놓은 주인공이기도 하다. 지난 1964년 출시 이래 삼립 크림빵은 현재까지 총 17억개가 판매되며 명실상부 국민의 대표 간식임을 증명했다. 이 판매된 크림빵을 일렬로 연결하면 백두산을 3만7091회나 왕복하여 오르내릴 수 있고, 지구를 5바퀴를 넘게 돌 수 있는 어마어마한 양이다.

 삼립 크림빵은 설탕이 귀하던 시절, 입 안에서 부드럽게 퍼지는 달콤한 흰 크림과 표면에 구멍이 송송 뚫린 재미있는 모양으로 남녀노소를 불문한 모든 연령층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었다. 그리고 그것이 국내 제빵 역사의 한 획을 긋게 했다.

 크림빵이 출시된 이후 삼립식품 공장 앞에는 이 빵을 사기 위해 몰려든 이들의 줄이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고 한다. 당시 크림빵은 삼립식품 전체 공급량의 1/3을 차지할 만큼 소위 ‘대박’을 친 제품이었다.

 당시에는 크림빵을 색다르게 먹기 위해 위아래 빵을 양쪽으로 떼어내어 가운데에 발린 크림을 핥아 먹는 것이 큰 유행이었는데 지금도 중장년층 사이에서는 잊지 못할 추억의 소재로 회자되곤 한다.

 국민의 대표 간식으로 자리 잡은 크림빵. 세월이 흐르면서 인기가 다소 주춤해지기도 했지만, 수백 번의 품질 검열과 맛 테스트를 거쳐 지난 2003년에는 옛날의 맛과 모양을 그대로 보존한 크림빵을 재출시했다. 변하지 않은 추억의 크림빵 덕에 당시에는 복고빵 열풍이 일기도 했다.

 삼립식품 관계자는 “쫄깃하고 부드러운 원형 빵 사이에 달콤한 크림이 어우러진 크림빵의 출시는 당시 식품업계에 혁명적인 사건이었다”며 “지금도 시대를 초월한 맛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국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3월 한 달간 진행되는 ‘삼립 크림빵 출시 50주년 기념 경품이벤트’도 50세를 맞은 삼립식품만의 자축 행사. 응모 방법은 ‘정통 크림빵’ ‘소프트 크리미’ 크림빵 2가지 중 한 제품을 구매한 후 영수증과 제품을 함께 찍어 ‘#8210’ 번호로 휴대폰 메시지를 전송하면 된다.

 삼립식품은 경품이벤트 응모자 중 추첨을 통해 5명에게 ‘소니 렌즈교환식 카메라 NEX-5RL 표준줌 렌즈킷’, 50명에게는 ‘네스카페 돌체구스토 캡슐커피머신과 캡슐커피 3박스’를 선물할 예정이다.

경품이벤트에 응모한 이들 중 500명에게는 ‘베스킨라빈스 싱글레귤러 아이스크림 교환권’이 증정된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samlipgf.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당첨자 발표는 내달 9일 삼립식품 홈페이지에서 이뤄진다.

 박지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