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지막 회 앞둔 무자식 상팔자 '무상 모녀' 비교분석














  마지막 회를 남기고 있는 ‘무자식 상팔자’의 ‘무상모녀’ 김해숙-엄지원, 김보연-오윤아가 눈길을 끌고 있다.

JTBC 개국 1주년 주말특별기획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극본 김수현, 연출 정을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이들 무상모녀들은 둘도 없는 친구이자, 앙숙 관계를 오가며 사실적인 모녀의 모습을 담아냈다는 평이다. 이들 ‘무상 모녀’들을 비교 분석해봤다.

◇ 김해숙-엄지원, “독설에서 끈끈한 정으로 순간 변화!”
김해숙과 엄지원의 모녀 관계는 딸 엄지원이 어느 날 갑자기 미혼모로 나타나면서 큰 풍파를 겪었다. 똑똑한 판사 딸이 세간의 시선을 신경 써야 하는 처지에 처하자 엄마의 안타까움이 극에 달했던 것. 엄지원은 마음에 상처를 받을 때마다 가시 돋친 말로 김해숙에 응수하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내곤 했다.

모녀는 서로 독설을 쏟아내다가도 다시 유대감을 보이며 끈끈한 정을 과시했다.

지난 37회와 38회에서 엄지원의 아이가 아프게 되면서 두 사람은 또 한번 갈등을 빚었다. 병원으로 한달음에 달려온 엄지원이 김해숙에게 아이를 뺏듯이 안아들곤 “나갔다 들어오면 반드시 손 씻구 만지구, 뽀뽀 하지 말라구. 했잖아. 나 웃기는 애 취급하더니 결국 병나게 만들었잖아”라고 곧바로 김해숙부터 원망했다.

이에 김해숙은 “너두 퇴근하구 들어와 손 안 씻구 만지더라 뭐”라며 삐죽이면서도 “너 걔 봐. 걔가 어디 아픈 애야? 무슨 애가 아프면 아프다는 표를 내야지”라고 미안한 마음을 애써 까칠한 변명으로 표시했다. 엄지원은 아이가 차도가 보이면서 엄마가 가려고 하자 이를 붙잡으며 응석을 부렸다.

◇김보연-오윤아, “어쩜 이렇게 똑같아?”

김보연과 오윤아는 거침없이 화끈한 돌직구 언행과 단순 명료한 사고방식이 베스트 프렌드에 가까운 색다른 모녀 관계를 선보였다.

지난 28회에선 쿨 한 모녀 관계가 극대화 된 모습이 그려졌다. 미국으로 돌아간다고 오윤아의 집을 나섰던 김보연이 갑자기 되돌아오면서 하석진과 밤을 함께 보내던 딸을 당황케 했던 것. 현관에서 하석진의 구두를 본 김보연은 “됐어. 괜찮아”라고 딸을 진정시키며 “한창 나이에 즐길 수 있는 한 즐겨. 늙으면 것두 재미없어”라는 파격적인 발언을 던졌다.

38회에선 김보연과 오윤아는 솔직한 ‘모녀 토크’를 나누기도 했다. 오윤아가 엄마에게 별거 중인 남편 한진희와 그만 화해하라는 뜻을 전하자 김보연은 “보이 프렌드가 열둘이야”라고 쿨하게 넘어갔다.

삼화 네트웍스 박태영 제작총괄PD는 “‘무자식 상팔자’에서 현실적으로 조명되고 있는 다양한 가족 관계들이 폭 넓은 연령대의 시청자들을 드라마 속으로 이끄는 원동력이 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무자식 상팔자’ 마지막 회는 17일 일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삼화 네트웍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