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람 몸통만한 개구리' 보기만해도 끔찍


















집채만한 크기의 ‘거대 동물’들의 사진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세상에서 가장 큰 동물’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일반적인 동물의 크기보다 훨씬 큰 동물들이 소개되고 있다. 사람의 키보다 훌쩍 큰 소, 송아지 크기만한 불독, 무시무시한 크기의 해파리 등 이다.

무게 450㎏ 짜리 뱀, 20t에 육박하는 고래상어, 사람이 양손을 사용해야 들어올릴 수 있는 개구리와 토끼는 보는 이들의 눈을 의심하게 한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전자 조작이나 사진 조작 아닌가”, “돌연변이 동물들 무섭다”, “사람 몸통만한 개구리라니, 징그럽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