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협력사 구인난 돕고 청년층 구직난 해결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현대·기아차 협력사 채용박람회에 참여한 젊은 구직자들이 업체들과 상담을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 현대차]
현대·기아자동차가 협력사의 구인난과 청년층 구직난을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현대·기아차, 협력사 채용박람회

 현대·기아차는 1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3 협력사 채용박람회’를 열었다. 이 행사는 현대·기아차가 동반성장 정책의 일환으로 우수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부품 및 정비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렸다. 서울에서 15일까지 행사를 한 뒤 이달 21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28~29일 대구 엑스코에서도 열린다. 2·3차 협력사를 포함해 430개 협력사가 참가하는 이번 행사에는 모두 2만여 명의 구직자가 참여할 전망이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행사를 포함해 올해 1만여 명이 협력사에 취직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차는 이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동반성장 설명회’에서 “지난 11년 동안 300여 개 1차 협력업체들의 평균 매출액이 3.2배 성장하는 등 동반성장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 ▶2차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 강화 ▶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지원 정책 확대 등 올해의 중점 동반성장 활동 목표도 소개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윤상직 지식경제부 장관은 “대기업 내부 부서들이 경쟁적으로 납품 단가를 깎는 것은 지양해야 할 것”이라며 “대기업이 협력업체의 ‘손톱 밑 가시’를 제거해달라”고 말했다.



이가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