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세에 쏠린 후원금…'최루탄' 김선동 의원도 3억 육박

[앵커]



지난 2012년은 총선과 대선이 한꺼번에 있는 선거의 해였는데요. 국회의원들은 후원금을 얼마나 모았을까요? 역시 힘 좀 쓴다는 실세들의 후원금이 두둑했습니다.



구동회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의 거물 정치인들도 정치적 영향력에 따라 후원금 액수에서 큰 차이가 났습니다.



민주통합당의 거물급 가운데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3억1773만원을 모금해 여야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한 반면, 이해찬 전 당 대표는 500만원에 그쳤습니다.



치열한 대선전을 펼친 박근혜 대통령과 문재인 전 민주당 후보는 나란히 1억7천여만원의 후원금을 모아 평균을 살짝 넘겼습니다.



박 대통령의 측근인 친박계 의원들은 대부분 모금한도액인 3억원을 채워 실세임을 실감케 했습니다.



국회 재산 서열 1위인 정몽준 의원은 1700만원에 불과했습니다.



종북논란의 중심에 섰던 통합진보당 의원들도 후원금에선 명암이 갈렸습니다.



이석기, 김재연 의원이 각각 3천만원과 2백만원을 조금 넘긴 반면 국회에 최루탄을 던져 1심에서 당선무효형이 나온 김선동 의원은 3억원에 육박했습니다.



이색 후원자도 눈에 띄었습니다.



새누리당 이재오, 김장실 의원은 자기 자신에게 각각 400만원과 500만원을 후원했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딸 노소영씨가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고, 김무성 전 의원은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서용교,이헌승 의원에게 각각 500만원을 보냈습니다.



정당별 1인 평균 모금액은 새누리당 1억6천, 민주당 1억4천, 진보정의당 1억1천, 통합진보당은 6천만원 대로 집계됐습니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