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위터는 지금] 대통령이 쓰는 지갑은 어떤 걸까

 

헌정 사상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 등장하자 사람들의 관심사도 조금 특이한 곳에 몰린다. 패션이다. 남성 대통령의 경우엔 검은 정장이 고정적이라 큰 눈길을 끌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반면 박근혜 대통령이 착용한 옷과 휴대한 가방·지갑 등은 매번 화제를 불러모은다. 이번엔 지갑이다.



13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하나로클럽을 방문한 박 대통령은 장을 본 뒤 계산을 하는 과정에서 지갑을 꺼냈다. 누빔 처리가 된 연보라색 지갑이었다. 귀퉁이에서 발견한 브랜드 이름은 ‘소산당’이었다. 국내 수예 장인인 김소애 여사(81)가 딸 박윤주 대표(51)와 함께 만든 브랜드다. 박 대통령이 소지한 지갑은 2년 전까지 판매됐던 모델로 가격은 4000원이다.



14일 오전 한 언론에서 이를 4000만원이라 오보를 내보내 인터넷에선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파급력은 대단했다.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소산당’이 오르며 그 파장은 더욱 확대됐다. 홈페이지는 방문자가 몰리며 접속이 어려웠고, 판매 중인 모든 제품이 품절됐다. 관계자는 공지사항에 “죄송합니다. 주문 폭주로 전품목 품절 처리 됐습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대통령이 사용하는 브랜드인 데다가 가격 또한 저렴해 주문자가 더욱 몰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 대통령이 즐겨 들고다니는 가방 역시 눈길을 사로잡은 바 있다. 타조 가죽으로 제작된 이 가방은 처음엔 국내 H 브랜드의 제품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그런데 박 대통령 측은 작은 영세업을 하는 상인으로부터 구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당초 잘못 알려진 H 브랜드는 오히려 큰 효과를 봤다. 비슷한 디자인의 가방이 박 대통령 덕에 큰 인기를 모으며 매출이 급등했다.



네티즌들은 “여성 대통령이다 보니 이런 것도 화제가 되는가 보다”, “재밌는 현상이다”, “해외 명품이 아닌 국산 브랜드를 사용하는 점이 인상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너무 자주 이런 것들이 노출돼도 문제가 될 것 같다”는 의견도 있었다.



유혜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