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女동생 성폭행해?" 오빠 행세 하더니…

전남경찰청 광역수사대가 14일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맺게 한 뒤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 낸 혐의(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ㆍ공동공갈)로 김모(29)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달 18일 오후 8시 전남 목포시 상동의 한 호프집에서 후배 A(27)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 B(17)양을 불러 내 인근의 숙박업소에서 성관계를 맺게 했다. 이후 “미성년자인 동생을 성폭행했다. 이 정도면 징역 3년 감이다”고 협박해 두차례에 걸쳐 2000만원을 뜯어낸 혐의다.



경찰은 이들이 평소 알고 지내던 B양과 범죄를 공모한 뒤 각자 꽃뱀ㆍ바람잡이ㆍB양의 오빠를 가장해 이 같은 짓을 벌였다고 밝혔다. 또 주점과 숙박업소를 사전 답사하는 등 치밀하게 계획을 세우고, A씨에게 돈을 뜯어내기 위해 은행대출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B양도 이들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