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U, MS에 7900억원 벌금

유럽연합(EU)이 소비자의 인터넷 웹 브라우저 선택권을 침해한 혐의로 마이크로소프트(MS)에 5억6100만 유로(약 7900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인터넷 브라우저 선택권 약속 어겨”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EU는 6일(현지시간) “2011년 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PC 운영체제인 윈도7 구매자에게 브라우저 선택 화면을 기본메뉴로 제공하지 않았다”고 벌금 부과 배경을 밝혔다. EU에 따르면 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2009년 이후 새로운 PC를 사용하는 사용자에게 인터넷 브라우저를 선택할 권리를 주기로 EU와 약속한 사안을 어긴 것”이다. 호아킨 알무니아 EU 집행위원회 경쟁위원장은 “기업이 반독점법과 관련해 스스로 EU와 약속한 사안을 위반해 벌금을 부과하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는 ‘심각한 위반’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MS는 윈도와 관련해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이미 여러 차례 EU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에 MS는 EU에 사건을 종결하는 조건으로 향후 PC 구매자가 크롬, 파이어폭스 등 다른 웹 브라우저도 사용할 수 있도록 브라우저 선택 화면을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한 바 있다. 이번 벌금을 포함해 MS가 현재까지 반독점법과 관련해 EU로부터 부과받은 벌금은 총 22억4000만 유로(약 3조1500억원)에 달한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