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재호 "성발라 뒤에 있는 장발라" 성시경 압박

  ‘더 보이스 오브 코리아 시즌1’에서 김광진 ‘편지’ 등을 부르면서 눈길을 끌었던 가수 장재호(27)가 깜짝 ‘성시경’으로 변신한다.

16일 밤 11시 5분 방영 예정인 JTBC ‘히든싱어’ 시즌1 첫 방송에서 장재호는 성시경의 모창가수로 출연한다.

‘진짜 성시경을 찾아라’라는 컨셉트로 촬영된 이날 방송에서 장재호는 달콤한 목소리로 성시경을 압박했다. 녹화장에서 장재호는 자신을 “성발라 뒤에 있는 장발라”라고 소개하며, “달콤한 보이스의 대명사인 성시경을 만나고 싶은 마음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성시경 역시 장재호에 대해 “누군지 알고 있었다”면서 존재감 있는 후배에 대한 인식을 드러냈다.

‘히든 싱어’의 메인 연출인 조승욱 PD는 “오히려 장재호가 너무 스윗한 보이스라서 제작이 힘들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조PD는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주려면 성시경 같아야 하는데, 장재호의 매력이 목소리에 드러나 ’성시경 같지 않다‘는 느낌을 줄 수 있어 방송 직전까지 장재호와 목소리를 체크했다”고 말했다.

녹화 직후 ‘히든싱어’ 방청객들은 장재호의 미니홈피ㆍ블로그 등에 글을 남겼다. 한 팬은 “목소리 너무 좋았다”고 평했다.

장재호는 8일 싱글앨범 ‘마술아’를 발매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