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짝' 서유정 0표 굴욕 "내가 나이가 많아서…"

‘짝’에 출연한 배우 서유정(35)이 도시락 데이트에서 아무에게도 선택을 받지 못했다.



13일 방송된 SBS ‘짝’ 46기는 여자연예인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소이, 배우 서유정·이언정·윤혜경과 남자 6명이 출연해 짝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자 3호로 출연한 서유정은 첫 도시락 선택에서 남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그는 선택받지 못한 것에 대해 “믿겨지지가 않는다. 웃음밖에 안 나온다. 충격이 너무 크다”며 허탈해 했다.



여자 2호 이언정(36) 역시 남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이언정은 “어떤 면에서 나는 예상하고 있었다. 첫인상에서 남자들이 나를 좋아했던 적이 없었다. 여자 3호(서유정)와 나는 적극적으로 보여서 남자들이 감당하기 힘들다고 생각했을 것이다”라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서유정은 “그것도 그렇지만 내가 나이가 많아서 그런 것 같다”며 속상함을 감추지 못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