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화에 나타난 ‘정치 9단’ 링컨의 리더십

영화 ‘링컨’에서 링컨(가운데)을 연기한 배우 대니얼 데이 루이스. 역사 속의 링컨이 다시 살아난 듯한 연기로 격찬을 받았다. [사진 이십세기폭스코리아]


할리우드 최고 흥행사로 꼽히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링컨’(14일 개봉)은 리더십의 문제를 정면에서 다룬다. 통치학 교과서 비슷하게 다가온다.

공감과 양보, 그리고 경청



 영화 속에서 미국은 극심한 갈등을 겪는다. 남북전쟁이 한창이던 1865년, 대통령 링컨(1809~65)은 고민이 깊어진다. 전쟁을 끝내기 전에 노예제 폐지를 담은 헌법 수정안도 통과시켜야 했다. 여당의 의석수는 이를 위한 정족수에 20표가 모자랐다.



 링컨은 목표를 위해 로비스트를 동원하고, 낙하산 인사도 감행한다. 영화와 그 원작인 『권력의 조건』(도리스 컨스 굿윈 지음, 원제 Team of rivals: the political genius of Abraham Lincoln)을 참고해 링컨 리더십의 고갱이를 5가지로 간추린다.



 역시 핵심은 화해와 통합이다. 혼란기의 한국 정세를 비춰보는 거울이 된다. 링컨 역할로 대니얼 데이 루이스는 사상 세 번째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① 최고의 라이벌을 내 편으로 만들어라=링컨의 오른팔로 영화에 나오는 국무장관 윌리엄 H 슈어드(데이비드 스트라탄)는 사실 당내 경선에서 가장 큰 라이벌이었다. 링컨은 그를 국무장관에 임명했다. 자기보다 교육도 더 많이 받았고, 공직경험도 풍부한 점을 높이 샀다.



 ‘최고의 라이벌이야말로 최고의 실력자’라는 철학이다. 링컨은 야당에서도 뜻 맞는 이들을 죄다 끌어다 썼다.



 ② 남의 얘기에 귀 기울여라=영화 첫장면에서 링컨은 전장의 흑인병사들을 만나 이름을 묻고 각자의 사연에 귀를 기울인다. 평소에도 링컨의 집무실은 이야기를 하러 온 사람들로 북적댔다.



 그 자신 역시 재미있는 얘기를 즐기는 이야기꾼이었다. 이는 아버지의 유산이다. 링컨의 아버지는 남달리 흉내를 잘 냈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외우곤 했다. 링컨은 풍부한 독서로 상황마다 어울리는 일화를 곁들이곤 했다. 그리고 내 얘기로 사람을 끌어들였다



 ③ 너그러움으로 충성을 이끌어내라=영화에서 링컨은 탈영하려다 사형을 선고 받은 소년 병사를 사면한다. “가엾은 자에게 끔찍한 일을 저지르는 것”이라며 “총살하는 대신 전쟁터에서 싸우게 하라”고 한다. 관대함은 링컨이 꼽는 리더의 제1조건이다.



 율리시스 S 그랜트 장군(자래드 해리스)과의 일화도 유명하다.



그가 항상 술에 취해있다는 험담이 들려오자 링컨은 진상을 파악한 뒤 이렇게 말했다. “장군이 애용하는 위스키 상표를 알아보게. 당장 다른 모든 장군들한테 그 위스키를 보낼 테니 말이야.”



 ④ 목적을 위해 때때로 양보하라=당시엔 노예제 폐지론자들도 ‘인종적 평등론’, 즉 흑인과 백인이 완전히 똑같다는 주장에는 반감을 갖고 있었다. 링컨은 이런 이들까지 껴안아야 한다고 생각했고, 같은 당의 급진파인 태디언스 스티븐스 의원(토미 리 존스)을 치열하게 설득한다.



 링컨은 과거 반대파와 논쟁에서 “흑인과 백인의 완전한 정치적·사회적 평등을 도입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말한 적도 있다.



 ⑤ 나의 고통, 남과의 공감으로 극복하라=당시 많은 미국인은 남북전쟁으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었다. 링컨 역시 인간적인 아픔을 겪었다. 아들 넷 중 셋을 일찍 잃었다. 그 중 하나는 전쟁 중에 병으로 숨진다.



 아내 메리(샐리 필드)의 우울증은 심각했다. 유일하게 남은 장남 로버트(조셉 고든 레빗)가 입대하게 되자 메리는 신경질적으로 말한다. “내 아들을 군대에 보냈으니 당신은 반드시 수정안을 통과시켜 전쟁을 끝내야 해요!”



임주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