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산개발 파산 수순 돌입 피해액 수조원대 달할 듯

추정 사업비가 31조원에 달해 단군 이래 최대 개발 사업으로 불리는 서울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 사업이 백지화 가능성이 커졌다. 이 사업 개발 주체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이하 드림허브)는 “12일 만기가 돌아온 자산담보부기업어음(ABCP) 이자 59억원을 상환하지 못해 디폴트 상태에 빠졌다”고 13일 밝혔다.



59억 못 막아 디폴트 선언
정부도 “개입 않겠다” 확인

 드림허브는 이날 새벽까지 대한토지신탁과 손해배상청구소송 승소액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결렬되면서 자금 마련에 실패했다. 대한토지신탁은 우정사업본부가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부지를 무단 사용한 데 따라 드림허브에 배상하기로 한 257억원을 신탁 중이다.



 드림허브는 1대 주주 코레일과 2대 주주 롯데관광개발의 연대지급보증을 통해 우선 64억원가량을 수령해 이자를 낼 계획이었다. 12일 만기가 돌아온 59억원은 2000억원 규모의 ABCP 만기 연장을 위한 이자다.



 이 돈을 갚지 못함에 따라 드림허브는 오는 6월 12일 원금 2000여억원을 갚아야 한다. 그러나 이 돈이 문제가 아니다. 지금까지 여덟 차례에 걸쳐 발행한 ABCP 총 2조4000억원에 대한 기한이익상실(만기일 전이라도 원금 상환)이 발생했고, 한국투자증권·삼성증권 채권자들은 ABCP 상환 요청에 나섰다.



 정부도 개입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산 사업이 코레일과 민간 투자자 간 협약을 거쳐 추진한 사업이므로 정부의 직접적인 개입은 없을 것”이라며 “이번 사태에도 국민들의 철도 이용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드림허브는 파산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드림허브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자력으로 ABCP 이자나 원금을 상환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고 밝혔다. 드림허브의 파산은 곧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 사업의 백지화를 의미한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자본금 1조원뿐 아니라 서부이촌동 주민 피해, 국내외 신인도 하락 등을 경제적 가치로 환산하면 피해액은 수조원대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가능성은 낮지만 아직 사업 정상화 기회가 남아 있다. 코레일이 출자전환 등을 통해 긴급 자금지원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코레일은 1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상화 방안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정일 기자





[관계기사]



▶ 용산개발 백지화되면 30개 출자사 1조원 다 날릴 듯

▶ '오세훈 판 키우자…' 용산개발사업 어쩌다 이렇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