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지 "슈퍼스타K 탈락한 후…" 무대 공포증 고백

[사진 Mnet ‘보이스 코리아2’ 방송 캡처]
Mnet ‘보이스 코리아2’ 출연자 김현지(28)가 무대 공포증을 고백했다.



김현지는 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 채널 Mnet ‘보이스 코리아2’(이하 보코2)에서 리쌍의 ‘러쉬’를 불렀다.



이날 방송에서 김현지는 “무대에 서고 싶었다. 제대로 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슈퍼스타K’에서 탈락한 뒤 무대 공포증이 생겼다. 내가 노래해도 되는 사람인지 의문이 생겨 여기에 출연하게 됐다”며 무대 공포증에 대해 밝혔다. 사연을 들은 심사위원 백지영도 눈물을 흘렸다.



평소 힙합을 좋아한다고 밝힌 김현지는 리쌍의 길 코치 팀에 합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