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액 학원비 강제로 내린다

수강료가 높은 학원에 조정명령을 발동하는 등 학원비 안정을 위한 극약처방이 내려진다. 정부는 11일 신제윤 재정경제부 1차관(금융위원장 후보자) 주재로 물가관계부처회의를 열고 학원비 안정과 유통구조 개선 등을 내용으로 하는 물가 대책을 내놨다.



정부, 조정명령 발동키로

 대책에 따르면 학원비가 높은 학원에는 교습비등조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조정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행정력을 동원해 강제로 학원비를 끌어내리겠다는 얘기다. 또 학원비가 지나치게 오른 지역에서는 이달부터 교육과학기술부와 시·도교육청이 합동 실태조사를 벌인다. 학원 교습시간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된다.



정부는 또 지난달 출범한 유통구조 개선 태스크포스(TF) 회의 주재를 차관보에서 차관으로 격상하고, 오는 5월 말까지 유통구조 종합대책을 확정할 예정이다.



최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