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빈 라덴 은신처 지목한 CIA 女요원, 성격이

캐스린 비글로 감독(왼쪽)이 촬영지에서 스태프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그는 “전쟁·테러 등 민감한 이슈에 큰 자극을 받는다. 그런 이슈에 사람들이 관심 갖게 하는 것이 영화의 힘”이라고 했다. [사진 유니코리아]

2011년 5월 미국 CNN 방송은 사상 최악의 테러리스트 오사마 빈 라덴의 사살 소식을 긴급 속보로 전했다. 그의 파키스탄 은신처를 급습한 미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 씰의 전광석화 같은 작전의 결과였다. 그 소식은 10년 전 빈 라덴이 일으킨 9·11 테러 이상의 충격을 전세계에 전해줬다.

 7일 개봉한 영화 ‘제로 다크 서티’는 미 정보당국이 빈 라덴의 은신처를 파악해 사살하기까지 10년 간의 집요한 추적을 담았다. 빈 라덴의 최후를 다룬 ‘코드네임 제로니모’ 등과 달리 그를 쫓는 요원들의 고뇌와 집념에 초점을 맞췄다. 영화에서 광기에 가까운 집념으로 빈 라덴의 숨통을 죄는 CIA 여성요원 마야(제시카 채스테인)는 실존 인물이다.

 그 외 모든 등장인물과 설정도 실제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영화 같은 현실을 실제 같은 영화로 만들어낸 이는 캐스린 비글로(62) 감독이다. 이라크전 폭발물 제거반을 소재로 한 ‘허트 로커’로 2010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성 최초로 감독상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전 남편이었던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아바타’를 눌러 화제가 됐다. 전쟁 등 남성적인 소재를 섬세하게 풀어내 ‘할리우드의 여걸’로 통한다.

빈 라덴 사살에 가장 큰 공을 세운 CIA 요원을 연기한 제시카 채스테인.
 ‘제로 다크 서티’는 지난달 24일(현지시간)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음향효과상을 받았다. 작품상·여우주연상 후보에도 오르며 완성도를 인정받았다. 지난해 타임지 선정 ‘올해 최고의 영화’에 꼽히기도 했다. 비글로 감독은 전화 인터뷰에서 “9·11 테러 이후 미국이 벌인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관심 때문에 영화를 만들었다”고 했다.

 -가장 공을 들인 부분은.

 “‘허트 로커’ 때와 마찬가지로 가장 리얼한 영화를 만들려 했다. 빈 라덴을 추적하는 과정을 CIA 요원의 관점에서 풀어갔다. 9·11부터 빈 라덴 사살까지 10년 넘게 이어진 어둠에 빛을 비추고 싶었다. 그리고 하나의 목적을 위해 10년간 버텨낸 요원들의 헌신과 희생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 역사와 예술의 중간 지점에 있는 영화다.”

 -동일 사건을 다룬 영화나 책들과 차별화한 지점은.

 “작전에 참여한 CIA·FBI 요원과 네이비 씰 요원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만들었다. 그들의 인간적 고뇌와 갈등을 담았다. 한마디로 인간미가 느껴지는 추적이다. 영화로서 이 이상 더 사실과 가깝게 만들기는 힘들 것이다.”

 -2년 전 빈 라덴 사살 소식을 접했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나.

 “그 때 동료와 함께 빈 라덴을 쫓는 영화의 각본을 쓰고 있었다. TV에서 그의 사살 속보를 접한 순간 흥분으로 가슴이 벅차 올랐다. 각본을 수정할 수밖에 없었다.”

 -빈 라덴 체포에 대해 비관적이고 회의적인 CIA 내부의 기류가 그려졌는데, 실제로도 그랬나.

 “이라크에서 대량살상무기가 발견되지 않고, 빈 라덴의 행방이 묘연해지면서 CIA 내 공기가 무거웠던 때가 있었다. 빈 라덴의 은신처를 추정하는 보고에 대해 간부들이 신경질적으로 반응했고, 은신처를 잘못 짚으면 해고될지 모른다고 우려하는 요원들도 있었다. 그런 분위기 속에서 확신을 갖고 빈 라덴의 은신처를 지목한 이가 실제 있었다. 영화 속 마야다. 승진이나 조직의 생리에 개의치 않고, 자신의 신념을 관철하는 성격이었기에 가능했다.”

 -CIA 요원들이 알카에다 포로를 고문하는 장면이 논란이 됐는데.

 “영화를 잘 이해하지 못한 사람들이 만든 논란이다. CIA 요원들은 초반 고문장면에서 아무 정보도 얻지 못하고, 결국 다음 테러가 발생한다. 그 후 영화는 CCTV, 현장방문, 자동차 추적, 휴대전화 도청 등 다양한 정보수집 과정을 보여준다. 빈 라덴 은신처를 찾는데 가장 결정적인 단서는 오랫동안 묻혀있던 CIA 내부파일이었다. 고문을 지켜보는, 가장 힘든 장면을 불평 없이 소화해낸 배우 채스테인에게 감사한다.”

정현목·장성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