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 첫 여성 임원· 해외법인장… ‘철의 여인들’ 약진

포스코 인사에서 ‘철의 여인들’이 약진했다. 포스코는 7일 발표한 이달 22일자 정기 임원인사에서 최은주(46·사진 왼쪽) 사업전략2그룹리더를 상무로 발탁해 포스코A&C의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겼다. 공채 출신 첫 여성 임원이다. 최 상무는 1990년 여성 인력 대상의 특별 공채를 통해 입사한 ‘여성 공채 1기’다.



“여성 임원 계속 확대할 방침”
승진 축소, 전체 임원 10여 명 줄여

 첫 여성 해외법인장도 등장했다. 양호영(53·오른쪽) 스테인리스열연판매 총괄은 포스코 상무보로 승진하면서 중국의 청도포항불수강유한공사 법인장을 맡게 됐다. 양 상무보는 중국어를 현지인 수준으로 구사하고 일본어에도 능통하다. 유선희(52) 글로벌리더십센터장(상무보)도 포스코 상무로 승진하면서 미래창조아카데미원장직을 맡게 됐다. 포스코 관계자는 “뛰어난 역량을 보유한 여성 인력을 발굴해 여성 임원을 계속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는 이들을 포함해 총 19명이 승진하고 3명이 신규 보직을 받았다. 백승관(57) 광양제철소장과 우종수(58) 기술연구원장이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고, 황은연(55) 마케팅본부장(전무)은 부사장 승진과 함께 CR본부장직을 맡게 됐다. 박귀찬(56) 대외협력실장은 전무로 승진했다.



 한편 포스코는 국제 경쟁의 심화와 어려운 시장 여건 등을 감안해 ‘위기극복용’ 인사와 조직개편을 했다. 인사에서는 승진규모를 축소해 그룹 전체 임원 숫자를 지난해보다 10여 명 정도 줄였다. 실 산하에 별도 부서를 두지 않고 실장인 임원이 인력을 효율적이고 유연하게 운용할 수 있도록 대실(大室)제도 역시 확대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기획재무부문 내 경영전략 기능과 전략사업, 자원투자전략 관련 기능을 1개의 실(室)로 통합하고 혁신 기능을 종합 운용할 현실지원실을 신설했다.



박진석 기자



◆포스코 ▶전무 박성호 전우식 안동일 윤동준 오인환 ▶상무 하영술 황보원 김병휘 최승덕 조일현 김준형 오형수 한기원 박주철 남철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