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북핵 해결 위해 더 큰 압력 행사해야”

추이톈카이(崔天凱·사진) 중국외교부 부부장이 일본에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더 큰 압력을 행사하라”고 주문했다. 북한의 정전협정 백지화 발표 등 악화되고 있는 한반도 정세의 안정을 위해 중국이 보다 강한 대북 영향력을 행사해야 하지 않느냐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이다. 그는 전인대(全人大·국회 격)가 끝나면 장예쑤이(張業遂) 주미 중국대사 후임으로 부임할 예정이다.



추이톈카이 중 외교부 부부장

 추이 부부장은 6일 정치협상회의(정협) 대외우호소조(對外友好小組) 토론회가 끝난 후 내외신 기자들과 만나 “한 손바닥으로는 박수를 칠 수 없는 게 아니냐. 압력 행사가 필요하다면 나는 오히려 일본이 더 큰 압력을 행사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추이 부부장의 이 같은 발언은 “중국이 안보리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졌지만 제재만으론 북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으며 당사국들의 대화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북핵 실험을 구실 삼아 기타 국가들이 군사동맹을 강화하고 심지어 상황을 악화시키는 행동을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한·미 합동군사훈련에 대한 간접적인 비판이다. 그는 중국과 미국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내용에 사전 합의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안보리가 북한의 핵실험에 어떻게 대응할지 논의하고 있으며 (제재결의는)안보리 15개 이사국의 공통된 인식이지 두 나라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최형규 특파원





[관계기사]



▶ 北 "남북간 불가침 합의 전면 폐기"

▶ 北 KN-02 유도탄 사거리 연장, 평택미군기지도 사정권

▶ 北 김정은 최전방 시찰 "전면전 준비완료"

단독▶ 北지휘관실 좌표 확보, F-15K서 미사일 쏘면…

▶ 안보리, 고강도 대북제재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